중국 위안화 기준 환율 11년만에 7위안 돌파, 관세 부과 완화 작전?

중국 인민은행은 현지시간 8일, 기준환율을 달러 당 7.0039 위안으로 고시했습니다. 위안화 기준환율이 달러당 7위안을 넘은 것은 금융 위치가 진행 중이던 2008년 5월 이후 1년 만에 처음 있는 일입니다. 이번 결과를 두고 중국과 미국의 무역 전쟁은 가속화 될 예정입니다.

지난 7일 인민은행이 고시한 달러당 환율은 6.99996위안이었는데, 0.06%가 상승해 결국 7위안을 돌파한 것입니다.

위안화

중국은 지난 8월 5일 위안화 가치가 달러당 7위안 아래로 떨어지는 것을 사실상 용인하였는데요.

미국이 추가로 중국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만큼 중국이 이에 대해 위안화 절하 전략으로 맞서고 있는 것이죠.

이렇게 위안화 가치가 떨어지게 되면 중국에서 수출하는 물품들의 가격이 떨어져 미국에서 관세 부과를 하더라도 피해를 완화할 수 있습니다.

미국 재무부는 이러한 중국의 전략에  중국을 환율 조작국으로 지정하였죠.

중국은 시장에서 위안화가 오르는 것에 대해 강력한 외환 시장 방어에 나서지 않고 있는데, 사실상 중국이 대미 반격 카드화하여 환율을 조작하고 있다고 미국은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위안화 약세는 중국에게 있어서는 양날의 칼과 같을 수 있습니다.

미국과의 무역 전쟁이 장기화 될 경우 위안화 약세는 중국 기업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지만, 급속하게 위안화가 약세를 보이게 되면 대규모 자본이 유출되어 증기 폭락 등의 부작용이 심각하게 나타날 수 있습니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 지켜봐야 될 거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