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회의 보이스피싱, 금융사기 근절을 위한 노력

작년 2018년에 발생한 보이스피싱이나 금융사기 피해액을 보면 정말 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당하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 금융위원회의 장인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금융안정과 소비자 보호라는 두 가지 가치에 기반을 두기로 하였다.

디지털 시대에 맞게 철저한 금융 보안과 자금 세탁방지 대응을 철저하게 하는 것이고, 추가로 소비자 보호를 위해 개인 정보 보호를 하고, 보이스 피싱을 포함한 금융사기에 대한 방지 대책을 세운 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새로운 금융 플랫폼이 필요하다. 현재의 금융 보안 규제와 보안을 정비하여 전면적으로 개편을 하는 것인데, 더 이상은 보이스 피싱에 대한 피해를 손 놓고 볼 수 없다는 것이다.

금융위원회는 현재도 보이스피싱 예방 대책을 홍보하고 있고, 대포통장 거래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고 있지만, 좀 처럼 피해는 줄어들지 않고 있다.